본문 바로가기

술 이야기

  • 술에 대하여
  • 술과 건강

이 콘텐츠를 보실려면 Abode Flash Player(무료)가 필요합니다.

이 콘텐츠를 보실려면 Abode Flash Player(무료)가 필요합니다.

술 문화

홈 > 술 이야기 > 술 문화

술 이야기

  • 우리의 술문화
  • 일본의 술문화
  • 중국의 술문화
  • 격언
  • 속담
  • 숙취 해소에 좋은 음식
  • 술 상식
  • 주도 18단계
  • 올바른 음주 습관

알코올과 건강

술이 들어오면 자리에서 일어나 주기(酒器)가 놓인 곳으로 가서 절하고 술을 받아야 한다. 감히 제자리에 않은체로 어른에게서 술을
받을 수는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어른이 이를 만류하면 비로서 제자리에 돌아와서 마신다. 어른이 술 잔을 들어서 아직도 마시지
않으면 젊은이는 감히 마시지 못한다. 어른이 마시고 난 후에 마시는 것이 예의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어른을 모시고 술을
마실때면 특히 행동을 삼가 하는데, 먼저 어른에게 술잔을 올리고 어른이 술잔을 주시면 반드시 두 손으로 받는다.
또 어른이 마신뒤에야 비로서 잔을 비우며, 어른앞에서 술을 마시지 못하는 것이므로 돌아 앉거나 상체를 뒤로 돌려 마시기도 한다.

술잔을 어른께 드리고 술을 따를 때 도포의 도련이 음식물에 닿을까 보아 왼손으로 옷을 쥐고 오른손으로 따르는 풍속이 생겼다.
이런 예법은 현대에 이르러 소매가 넓지 않은 옷을 입고 살면서도 왼손으로 오른팔 아래 대고 술을 따르는 풍습으로 지금껏 남아
있다. 주도라는 것이 다소 까다롭고 어려워 보이지만 술을 한잔 먹을 때도 어른에 대한 예의를 중시 했던 우리 조상의 아름다운
정신이 깃들어있다 하겠다.

페이지 맨 위로 이동